이기주 - 언어의 온도 (feat.말의 힘)

2020년 03월 19일 by 익꿍

    목차 (Content)
반응형

안녕하세요.

익꿍의 책장에 오신 여러분 환영해요.

오늘의 책은 이기주 작가님의 언어의 온도 입니다.

언어의 온도 앞표지 입니다.예쁜 보랏빛의 앞표지


이기주 작가님

-교보문고 북멘토

-서울경제신문 기자

-아너소사이어티 회원(1억이상 고액기부자 클럽)

이시죠.

흔히 매스컴에서 외모,학벌,인성 세 가지를 다 갖추신 분으로도 불린답니다.

(부럽..쥬륵ㅠㅠ)

부모는 참 그렇다이 부분만 읽어도 그렁그렁

뒷 면을 읽었는데, 또 마음의 눈에서 눈물이 그렁그렁 맺히게 하신 작가님이세요.

부모님은 줘도줘도 미안하다고 하고, 작은 것을 받으실 때도 미안하다고 하신다는 저 말을 읽으면서 우리 부모님이 왜이리 생각나는건지..

이 책은 제 동생이 사서 집에 가져다 놓은 책인 것 같아요. 책이 150만부 기념 에디션으로 예쁘게 다시 만들어져서 나온 책이더라구요.

말도 의술이 될 수 있을까?의술이 될 수 밖에 없는 말

- 말도 의술이 될 수 있을까?

전 여기에 이렇게 대답하고 싶어요. 당연하지! 말 한마디가 사람을 죽일수도, 살릴수도 있다는 걸 아니까요. 정신적인 고통으로 힘들어하고있는 친구들에게 따뜻한 관심의 말 한 마디가 그 사람을 다시 살게 할수도 있고, '넌 그게 뭐가 힘들어?' 라는 한 마디에 절망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되는 친구도 분명히 있을테니까요.

책 내용에서는 의사선생님이 '환자'라는 병원에 온 '환자'들에게 쓰지 않는 것을 포커스에 맞추어 이야기 합니다.

환자의 '환'이 '아플 환' 이니까요. 환자라는 말을 안쓰는 의사선생님은 이미 말을 사람을 치료하는 '의술'의 한 부분으로 생각하고 계신 것 같았습니다.

바람도 둥지의 재료다바람이 왜 둥지의 재료일까?

바람은 악천후를 견디는지 판단하는 척도바람이 있어야 둥지가 튼튼히 지어졌는지 확인할 수 있다

- 바람도 둥지의 재료다.

처음에는 바람이 어떻게 둥지의 재료가 될까? 오히려 둥지를 만드는데 방해가 되지는 않는걸까?

생각하면서 이 부분을 읽었습니다.

하지만 새들이 바보같아서가 아니라, 악천후에도 견딜 수 있는 둥지를 짓기 위해서 일부러 바람이 불고 악천후 일 때 둥지를 짓는다는 사실을 알고 머리를 띵! 하고 맞은 것 같았습니다.

우리의 인생도 둥지를 만드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을까요?(저는 그렇게 느꼈거든요.)

위로를 받았어요. 

인생이라는 둥지에 바람이 거세게 불면, 비가 많이 오면, 우리는 지금 당장을 보고는 바람을 욕하고 왜 바람이 부는걸까 하고 원망할거에요. 그런데 한 걸음 물러나서 본다면 바람과 비가 내 인생이라는 둥지를 짓는데에 꼭 필요한 거 같아요. 비와 바람이 거세게 불어도 굳건히 버틸 수 있는 내 인생을 위해서요.

마모의 흔적타어어 가게 사장님과의 이야기

내 타이어에는 어떤 자국을 새겨 놓았을까?사람의 성격은 타이어처럼 아주 사소한 데서 드러나는 법이다.

- 그 사람의 삶의 흔적은 마모된 타이어를 보면 알듯 사소한 곳에서 드러난다.

타이어가게 사장님은 타이어가 마모된 모양만 보고도 이 사람의 운전습관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도 우리의 평소 하는 작고 사소한 행동들이 나의 살아온 길과 내 삶을 대하는 태도가 어땠는지 보여주지 않을까요?

지금부터 나중에 타이어가게 사장님이 보아도 나쁜 운전습관이 없다고 할 그런 운전습관을 들여야 하지 않을까요? (타이어를 나의 삶에 비유해 보았습니다.)


- 결 론

- 평소에 나의 말씨를 되돌아보고 싶으신 분

- 사람과 대화를 할 일이 많으신 분

- 주변에 나의 따뜻한 위로의 말 한마디가 필요한 사람이 있는 분

이런 분들이 이 책을 읽어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

근데 사실 우리가 말이라는 걸 안하는 사람은 없잖아요.

150만부나 팔린 이유가 누구나 다 따뜻한 말로 위로받고 위로해주고 싶은 사람은 모두 읽었다는 이야기 아닐까요?


36.5도의 따뜻한 책 언어의 온도였습니다. 감사합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