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꿍's Life Report

728x90

세계보건기구 WHO가 권장하는 하루 물 섭취량은 2L이다.

우리나라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니 실제 한국인들의 물 섭취량을 보니

성인 남성은 하루1L이며 여자는 860ml밖에 되지 않는다.

무조건 적게 마신다고만 할 게 아니라 좀 더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물을 마실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특히나 연세가 있는 분들은 이 영상을 보고 기억해놨다가 생활 속에서 실천을 하기를 바란다.

왜냐? 나이가 들수록 체내에서 호르몬도 빠지고 콜라겐도 빠지는데 수분도 점점 빠지게 된다.

신생아일 때는 몸무게의 90% 이상이 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자체가 수분 덩어리이다.

하지만 성인이 되면 70%정도까지 줄어들고 이후에 나이가 들수록 서서히 내 몸에서 수분의 구성 비율이 줄어들면서 50대가 되면 내 몸에 수분이 50%나 줄어들게 된다.

내 몸무게의 절반만 수분으로 채워져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세가 있으신 분들은 중추신경 기능이 저하되며 갈증을 느껴야 할 상황에서도 물 생각이 나지를 않아서 물마실 타이밍 자체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일어나다가 쓰러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체내 수분량과 혈액량까지 부족해지게 되면 혈액에 점도가 생기며 기립성저혈압을 많이 겪어봤을 것이다.

갑자기 쓰러지게 되면 거기서 끝이 아니라 낙상이나 골절 등 여러가지 추가적 부상이 따르기 때문에 정말 조심해야 한다.

아래에서 가장 효과적인 물 섭취방법을 알아보자.

내 몸에 가장 좋은 물은 어떤 물일까?

내 몸에 가장 좋은 물을 알아보자.

 

 

 

 

가장 좋은 물은 아무것도 섞이지 않은 순수한 물 그 자체이다.

마시면 바로 우리 몸에 흡수되어서 쓰일 수 있기 때문에 가장 효율적이며 효과적인 수분 섭취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당분이 있는 음료, 칼로리가 있는 음료는 수분을 섭취하는 장의 입장에서는 물로 보지 않고, 소화가 빠른 음식으로 인식을 한다.

물은 장에서 바로 흡수되어 신체에 퍼지게 되는데 당이 첨가된 음료는 바로 흡수되지 않으며 갈증도 없앤다.

결론적으로 물을 덜 마시게 되고 탈수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

이온음료는?

이온음료의 경우도 우리몸에 필요한 전해질 물질이 녹아있는 물이지만 달고 짠 맛을 내기 위한 여러 성분이 추가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물이라기보다는 음료에 가깝다는 점.

 하지만 물 대신 차를 마신다는 사람도 있겠지만 차 역시 커피처럼 이뇨작용을 하기 때문에 차보다 더 많은 수분을 우리 몸에서 배출시킨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커피는 마신 양의 2배를 마셔야 하고 차는 마신 양의 1.5배나 수분을 우리 몸에서 배출시킨다는 점.

 

<커피 한 잔을 마셨으면 물은 두잔을>

<차 한잔을 마셨다면 물을 한잔 반>을 더 마셔야 한다는 결론이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도저히 맹물은 마실 수가 없다는 사람은 계피나 생강 혹은 결명자나 보리를 연하게 우린 물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이렇게 할 때 주의할 점은 꿀이나 설탕을 절대 넣어서 마시면 안된다.

 

물을 하루에 얼마나 마셔야 적당할까?

물을 하루에 얼마나 마셔야 적당한지 아래에서 알아보자.

 

 

 

 

대략 2L라고 이야기 한다.

하지만 내가 마셔야 하는 물의 양을 계산하는 방법이 있다.

내 키와 몸무게를 더한 값을 100으로 나누어 주는 것이다.

ex)키가 170cm이고 몸무게가 70kg이라면 240 나누기 100을 하면 2.4가 나오는데 2.4L가 본인의 하루 권장 물 섭취량이 되는 것이다.

성인은 보통 적어도 2L는 꼭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2L 생수병 하나 들고 쭉 마시면 하루 수분이 충전이 끝나는 걸까?

절대 물을 마시면 안된다.

갑작스레 너무 많은 수분을 섭취하면 우리 몸의 나트륨농도가 급감하면서 저나트륨증을 유발할 수 있다.

200ml정도의 종이컵으로 10잔을 틈틈이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차가운 물? 뜨거운 물?

 

 

 

 

일본의 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의 체온에서 24도 낮은 온도의 물이 가장 맛있게 느껴지는 물의 온도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보통 체온을 36.5도이니까 12.5도의 물이 가장 맛있게 느껴지는 물이 되는 것이다.

보통 약수터의 약수 온도가 12도 정도 된다고 한다.

그래서 약수터에서 막 떠올린 물을 마시면 가장 맛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차가운 물은 마시기엔 좋지만 위장에는 부담을 줄 수도 있다.

몸 안에 차가운 기운이 뭉치게 되면서 장기 기능의 저하가 될 수도 있다.

그럼 뜨거운 물이 좋을까?

뜨거운 물은 식도의 점막에 가벼운 화상을 유발시키고 뜨거운 물이 소화기를 거치는 동안 흡수가 잘 되도록 내 체온과 비슷하게 바꾸며 에너지를 쓰게 된다.

가장 좋은 물의 온도는 내 체온과 비슷한 온도이다.

하지만 가장 좋은 물의 온도는 우리가 머릿속에서 알고 있지만 실천을 하기가 생각보다 어렵다는 점.

물을 마시기 가장 좋은 시간은?

물을 마시기 가장 좋은 시간을 알아보자.

 

 

 

 

정답은 '수시'로 이다.

우리 몸에서 가장 물을 필요로 할 때는 아침에 막 일어났을 때이다.

잠에 빠지면 내분비기관을 정비하고 뇌를 청소하는 정비작업을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수분이 손실된다.

따라서 아침에 일어났을때는 수분이 부족한 상태가 되기 마련이다.

이 때 적어도 500ml정도의 따뜻한 물을 마셔주면 하루를 가뿐하게 시작할 수 있다는 점.

 

728x90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