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익꿍`s 가보고 먹어보고

청라 커넬웨이 실패없는 데이트코스는 바로 이 카페

by 익꿍 2021. 11. 5.
반응형

여자 친구와 저번에 청라 커넬웨이를 방문했을 때 정말 우리가 예전에 방문했던 몇 년 전과는 너무나 다른 모습에 깜짝 놀랐었다. 그중에 가장 놀랐던 것은 맛집이었는데, 맛집들이 내가 방문했던 때보다 훨씬 더 많이 생겼고, 핫플레이스가 되어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 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몇 년전에 청라에 들어갈 때는 청라 너무 유령도시(?) 같다고 사람이 왜 이렇게 없냐고 했던 것 같은데, 그런 말이 무색하게 인천에서 송도 못지않은 핫한 지역에 집 값은 천정부지로 치솟는 노른자 땅이 되어버렸다.

(내 안목은 똥이었음을 인정한다)

 

초기비용 적은 장기렌트카 단점

초기비용 적은 장기렌트카 단점 요즘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는 차를 사서 소유하기보다는 장기렌트로 계약한 기간만 탄 후에 다른차로 바꾸는 것이 대세가 되어가고 있다. 자동차를 구매하기 전

ikggung.kr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일정(+예상분양가)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일정(+예상분양가) 많은 사람들이 지금의 부동산 열풍은 '끝물'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아직도 열기가 식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젊은 이들은 지금의 부동산 상황에 한숨만 쉬

ikggung.kr

오늘은 청라에 위치한 특별한 카페 데이트코스를 하나 소개해보려고 한다. 이곳은 아주 독특한 분위기와 맛 그리고 디저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심리까지 완벽하게 저격한 카페여서 나만 알고 있기 너무 아쉬운 곳 중 하나였다.

청라 커넬웨이 미스티우드

청라에서 밥을 먹은 후에 그 주변에 갈만한 카페가 어디 없나 두리번거리던 중이었는데, 두리번거리자마자 내가 가고 싶은 카페가 보였다.

 

청라 커넬웨이 데이트 필수코스 투파인드피터

여자 친구와 청라에 오랜만에 데이트를 하러 가보기로 했다. 사실 청라에 여자 친구가 친구들과 모임을 위해서 갔던 음식점이 있는데, 정말 맛있게 먹었고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아서 나와도 꼭

ikggung.kr

그래서 들어간 곳이 바로 오늘 소개한 미스티 우드 청라점이다.

미스티우드 청라점 입구

일단 밖에서 보기에도 카페 입구에 브라운톤의 화단과 그 화단에 심어진 녹색식물들이 우리의 시선을 끌었다. 요즘 노출 콘크리트 기법을 사용해서 삭막한 분위기를 내는 카페가 트렌드를 이어가고 있는 것 같은데, 미스티 우드는 전혀 그런 카페와 다른 느낌이었다.

그래서 안으로 입장해보았다.

왜 미스티 우드라고 카페 이름을 지었는지 알겠다

청라 커넬웨이에 위치한 카페 미스티 우드에 여자 친구와 들어갔는데, 독특한 인테리어가 시선을 끌었다. 보통의 카페와는 다르게 의자와 테이블에 눈이 먼저 가는 게 아니라, 테이블과 벤치 사이사이에 위치한 초록 식물들이 우리의 시선을 끌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테이블과 테이블 사이의 차단 효과도 있고, 녹색식물이 보이는 것만으로도 뭔가 더 쾌적한 느낌을 주는 느낌이었다.

사장님에게 여자친구는 주문을 하러 가고 나는 카페를 구경했다

전체적인 카페 느낌은 우드그레이로 이루어져 있는데, 사람들이 많이 가던 카페와는 다른 느낌을 줬다. 보통 우드와 화이트를 함께 사용해서 따뜻하고 깨끗한 느낌을 많이 주는데, 우드톤과 그레이를 함께 사용하니 차가우면서 따뜻한(?) 독특한 느낌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다만, 벤치에 있는 테이블이 너무 낮아서 음료와 빵을 먹을 때 좀 불편하다는 생각 때문에 홀 가운데 위치한 높은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서 먹어야만 했다.

미스티 우드에는 어떤 메뉴가 있을까?

미스티우드 청라점 메뉴판 구경하기

미스티 우드의 원두는 두 종류로 나눠져 있었는데, 하나는 미스티였고, 하나는 우드였다. 두 원두 중 하나는 부드러운 원두였고, 하나는 산미가 강한 원두였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산미를 좋아하지 않아서 산미가 없는 부드러운 원두로 주문했고, 디저트 중에서 티라미수와 함께 말차'테린느'라는 처음 보는 디저트도 주문해봤다.

※ 테린느란?

테린느는 원래 음식 이름이 아니라 프랑스의 음식 조리도구 중에서 직사각형 모양의 테린이라는 것이 있는데, 여기다가 하는 음식을 모두 테린느라고 부른다고 한다.

또한 테린느는 프랑스와 관련이 있는 디저트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실제로는 일본에서 처음 만들어진 디저트로 테린느를 개발한 일본의 사장님이 초록색 말차를 넣어서 만든 말차 테린느가 원조라고 한다.

미스티우드 청라점의 다양한 디저트들

미스티 우드 청라점에는 테린느와 더불어 티라미수, 휘낭시에 등등 사람들이 좋아하는 디저트 종류가 생각보다 많이 들어있어서 어떤 취향을 좋아하는지 모르는 이성과 데이트를 하더라도 실패하지 않는 카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스티우드의 인테리어 색을 한번에 볼 수 있는 곳

커피 내리는 기계와 스피커 그리고 바닥의 색과 액자까지 모두 인테리어의 '톤'을 맞추기 위해서 노력했다는 것이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였다.

위의 사진은 내가 생각하기에 미스티 우드 청라점의 인테리어와 느낌을 한번에 표현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닐까? 생각하고 찍어봤다.

미스티우드 청라점 디저트 추천 TOP 2

다양한 디저트들이 있지만 나의 강추 2개

우리는 점심으로 파스타와 리조또를 먹어서 아무래도 배가 좀 느끼한 상태였다. 그래서 느끼함을 잡아줄 수 있는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면서 디저트를 뭘 먹을까 고민했는데, 처음에는 그냥 테린느 하나만 시킬까 하다가 아쉬워서 티라미수를 추가로 주문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말차 테린느는 뭔가 식감이 양갱과 브라우니의 중간 정도의 질감이었으며,말차 맛이 진하게 났다. 말차 테린느가 테린느 맛의 원조라고 하길래 말차로 주문했고, 티라미수는 모형이 예뻐서 주문했는데, 진짜 모형보다 더 예쁜 플레이팅을 해서 나와서 놀랐다.

 

티라미수 맛은 아랫부분은 적당히 씁쓸하면서 위에 있는 크림이 달달해서 맛의 밸런스를 잘 잡아줬다. 시중에서 파는 티라미수 케이크(?)를 생각했던 사람이라면 전혀 다른 맛에 신세계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추가적으로 나는 엄청난 발카 메라 전문가(?)로 사진을 못 찍기로 전국에서 유명한데, 아무렇게나 찍어도 사진에 예쁘게 담길 만큼 디저트의 외관적인 퀄리티와 맛이 모두 뛰어나다.

 

청라 커넬웨이에서 만약 데이트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미스티 우드 청라점에 한 번쯤은 꼭 방문해보기를 바란다. 

 

 

구월동 조용한 데이트코스 카페 캄(CALM)

길을 지나다며 두리번두리번 거리다가 뭔가 종이가 붙어있는 걸 보고 걸음을 멈췄다. 가오픈한 카페 '캄' 일단 통유리로 되어있는 카페라서 눈길이 갔고, 아래의 사진처럼 음료를 두 잔 주문하

ikggung.kr

 

구월동 맛집 롯데백화점 식당가 데이트코스 히바린

여자친구와 만나서 특별한 데이트코스를 정하지 않았을 때 우리는 롯데백화점을 자주 갔었다. 일단 먹을 거 혹은 마실 거 걱정을 안해도 되기도 하고, 그 안에서 이것저것 구경하며 돌아다니고

ikggung.kr

 

구월동에서 일본을 만날 수 있는 데이트코스 '카페 아키라'

구월동에서 일본을 만날 수 있는 데이트코스 '카페 아키라' 여자친구와 구월동에서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최근에 지인의 소개로 알게된 곳이 있다. 함께 직장을 다니는 분이 소개해준 곳인데,

ikggung.kr

 

트리플스트리트 일식 여기가 답이네

인천 송도신도시에 방문하면 우리는 송도 현대 프리미엄아울렛과 함께 있는 트리플스트리트에 꼭 방문하게 된다. 이 곳에 방문하면서 항상 한 끼를 해결하고 가려고 하는데, 사실 음식점이 너

ikggung.kr

 

송현아 이색 데이트코스 맛집을 찾는다면 여기

송도 현대 프리미엄 아웃렛(이하 송현아)에 방문하면 항상 여자 친구와 하는 고민이 있다. 그건 바로 뭘 먹어야하는지에 대한 고민이다. 매번 가는 곳만 가기도 뭐하지만, 엄청나게 많은 식당 중

ikggung.kr

 

728x90

댓글0